생명의 신비상은 생명 가치 증진에 기여하는 학술연구를 장려하고 생명수호활동을 격려합니다.

역대 수상자

VitaeMysterium

제10회 수상자(2016년)

김승현 교수

한양대 신경과
한양대 난치성질환
세포치료센터 센터장

수상분야

본상 생명과학

연구업적

세계 최초로 성체줄기세포의 일종인 중간엽 줄기세포를 이용한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
10년 이상 동안 난치성 질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하는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꾸준히 연구해 왔고 이를 통하여 루게릭병 줄기세포치료제의 품목허가를 이루어 냈음.

진희경 교수

경북대 수의과대학

수상분야

본상 생명과학

연구업적

국내의 불충분한 동물실험 여건에도 불구하고, 국내의 주요 연구 과제를 확보하여 동물실험에 전념하였고, 2000년도부터 지금까지 성체줄기세포를 이용한 기초의학 연구를 수행해왔음.
성체줄기세포의 질환 특이적 기전에 대한 연구는 탁월성이 돋보이며, 희귀 난치성 질환인 니만픽병에 대한 연구결과는 병인 규명 및 치료제 개발 등 기여도 및 파급효과가 매우 큰 연구로 인정됨

김정우 신부

대구가톨릭대

수상분야

본상 인문사회

연구업적

김정우 신부는 가톨릭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빈 대학교에서 윤리신학 박사학위를 취득함. ‘생명공학과 가톨릭 윤리’, ‘사형과 인간의 존엄성’, ‘죽음의 이해’등을 저술하며 생명윤리의 분야에도 주목할만한 연구 성과를 거두었음.
특히 ‘포스트모던 시대의 그리스도교 윤리’는 자살, 배아줄기세포 복제, 양심적 병역거부, 사형제, 뇌사 등 오늘날 한국사회가 안고 있는 첨예한 문제들에 대한 교회의 고민과 돌파구를 제시하고 있음.

성 바오로 이동진료소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수상분야

본상 활동

연구업적

초창기 선교 수녀님들을 통해 받은 은사에 보답하고나, 2009년 네팔 포카라 지역에 성 바오로 이동진료소를 개소하였음.
2009년부터 올해까지 약 6년간 운영하며, 연간 천여 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고혈압, 당뇨 등 성인병을 치료 및 예방하기 위한 이동진료를 진행하며, 특히 카스트에 따른 계급 차이가 엄격한 네팔 사회에서 가난의 대물림 속에 놓여 있는 낮은 계급의 사람들이 인간의 존엄성을 찾고 건강한 삶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돕고 있음.

김세준 교수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수상분야

장려상 생명과학

연구업적

5년 이상 줄기세포를 이용한 간부전 치료에 관련된 연구를 일관되게 하고 있으며, SCI 논문 5편을 포함하여 총 6편의 논문을 게재하였고, 특히 LPS(lipopolysaccharide)를 이용한 세크리튠 생산력 향상 논문은 2014년 세계줄기세포학회에서 올해의 주목할 만한 논문 8편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하였음.